사람은 거울을 보며 늙어가는데


못물에 얼비치는 연두빛 새순,


나무는 곰실곰실 푸르러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