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한 시인 콩트집, 산문집 2권 동시 출간

사랑방홈페이지


글밭동인회 김윤한 시인이 콩트집과 산문집 두 권을 동시에 출간했습니다.
이번에 출간한 작품은 콩트집 <3호차 33호석>과 산문집 <6070 이야기>입니다.

콩트집 <3호차 33호석>은 김 시인이 지난 2000년경 본지에 수년간 연재했던 것으로
생활 주변에서 일어나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재치있게 그려 낸 짧은 소설 형식의
콩트 29편이 실려 있습니다.
함께 출간한 산문집 <6070이야기>는 문화지킴이에서 펴내는 월간 '사람과 문화'에 연재해 왔던 1960년대와 70년대 사이의 생활상을 그린 것으로서'흑백 텔레비전''호롱불과 남포등' '가설극장' 등 그 시대의 아련한 추억 이야기 43편을 담고 있습니다.

김윤한 시인은 1959년 안동에서 나서 1995년 자유문학을 통해 등단, 그동안 <세느강 시대>(2005), <무용총 벽화를 보며>(2011) 등 두 권의 시집을 낸 중견 시인으로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로 활동 중이며 현재 안동시청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콩트집 <3호차 33호석>(206면), <6070 이야기>(278면) 두 권 모두 도서출판 새김(서울)에서 발행했으며 가격은 각 만원, 전국 유명서점과 인터파크, 안동은 교학사 서점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