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신창규·강인순·조용하·이정옥씨 ‘경북도문화상’ 수상

관리자홈페이지이메일

 

경북도는 2019년 경북도 문화상 수상자로 △조형예술부문 김훈(57) △공연예술부문 신창규(73) △문학부문 강인순(65) △문화부문 조용하(76) △학술부문 이정옥씨(63) 등 5명을 선정했다.

김훈 <사>한국사진작가협회 포항지부 자문위원은 경북사진대전 및 신라미술대전 초대작가로 선정되었으며 전국사진공모전 심사위원 및 기획단체전 운영위원으로 활발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또 바르게살기운동 회원으로 포항·울릉도 등의 지역에서 어르신들의 영정사진과 마을벽화 조성 등 봉사활동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신창규 예천그린실버관악합주단 지휘자는 평균연령 68세로 악보도 볼 줄 모르는 예천문화원 소속 어르신들을 지도하여 2013년 관악합주단을 창단해 지역 문화행사 참가 및 각종 경연대회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는 등 지역 노년층의 문화예술 활동 증진에 크게 기여해 왔다. 또한 소외된 곳을 찾아가 재능기부 공연을 통한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강인순 <사>한국문인협회 경북도지회 부지회장은 1985년 ‘시조문학’ 현상공모 장원으로 등단 이후 34년간 문학활동에 정진해오고 있다. 문학활동을 통해 지역민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조명하고 지역문화 창달에 노력해 왔고 제17회 한국시조시인협회 작품상 등의 수상과 전국육사백일장 등 문학행사 개최로 지역문학 활성화에 기여했다.

조용하 청송문화원 원장은 청송문화원 제7대 원장으로 취임하여 청송문화원 풍물단 창단, 지역민을 위한 문화원 장서고 신축 및 향토사연구소 운영, 각종 향토자료 발간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 2018년 제17대 경북도문화원연합회장으로 취임하여 23개 시·군 문화원 간 화합과 사기진작에 노력했다.

이정옥 위덕대 교수는 경북의 여성문학이자 지방문학인 내방가사를 38여년간 집중 연구하여 내방가사의 현장 및 향유자 연구관련 학술도서 19권을 집필하는 등 내방가사 연구의 이론적 틀을 구축하고 내방가사의 무형문화재적 가치고양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는 등 지역 학문발전에 기여했다.

시상식은 18일 오후 3시 2019 경북예술제 개막식(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