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3

사랑방홈페이지


세계 어느 곳에나 존재하는 탈과 탈춤을 테마로 세계인을 하나로 만드는 대동의 축제‘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3’이 제42회 안동민속축제와 함께 9월 27일 화려한 막이 오른다.

축제 시작은 오전 10시30분 세계문화유산 하회마을 상당에서 하회별신굿탈놀이 보존회원들이 중심이 된 강신(降神) 의식을 시작으로 축제가 시작된다. 국내 대부분의 축제가 이벤트성으로 진행되는데 반해 탈춤축제는 800년이란 세월을 하회마을 주민들의 안녕과 평화를 기원하던 동제당에서 시작해 세계인의 건강과 평화를 기원하며 축제가 시작된다.
하회마을의 강신이 끝나면 오후 2시부터 문화공원에서는 축제 서막을 알리고 시민들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하는 성황제가 열린다.

이어서 오후 3시30분부터 탈춤공원 경연무대에서 지역 유림과 관람객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축제를 알리는 서제를 열어 천지신명에게 축제가 성황리에 끝날 수 있기를 기원한다.

오후 5시부터는 거리무대와 경연무대에서 대구시민취타대 공연과 전통민속 길놀이가 열린다. 민속축제와 탈춤축제의 화합을 위한 전통민속길놀이는 거리무대를 거쳐 경연무대까지 14개 민속단체 500여명이 참가해 각 단체별로 특색 있는 복장과 소품을 활용하여 행진하고 경연무대 앞에서 공연일정과 내용 등을 시민과 관광객에게 알려 공연시 많은 참여를 이끌어 낼 예정이다.